소비자경험분석센터
칸투칸 회원님께서는 뮤트톡 상담을 클릭해주세요. 절차없는 빠른 상담 처리가 가능합니다.
상담없는 빠른 교환/반품은, 원클릭 교환/반품을 클릭해주세요..


2018년 누적 매출액 39,010,336,446원 | 10월 매출액 3,404,825,441원 | 10월 22일 매출액 188,506,396원 |
온라인 27,092,204,117원
오프라인 11,790,892,729원
온라인 2,428,980,851원
오프라인 975,844,590원
온라인 150,291,306원
오프라인 38,215,090원
  • kantukan remind and companion®
알립니다 JOE-MCP31
새로왔어요 joe_main_b01
친절한 음식, 만두

JOE-MCP32

나는 유독 음식을 먹는 일에는 게으르다. 이른 시간에 기상하기, 매일의 집안일과 격주의 이불 빨래, 꾸준히 운동하기 등등 웬만한 일들에는 부지런한 편인데 꼭 먹을 때만큼은 한껏 심플하고 싶은 탓이다.
그래서 고기를 구워 먹을 때는 쌈을 싸먹지 않고 대충 소금이나 쌈장에 콕 찍어 고기만 먹는다. 닭다리와 닭날개의 그 촉촉하고 야들야들한 속살을 알면서도, 뼈를 발라내는 것이 귀찮아 순살 치킨을 먹는다.
샤브샤브도 처음 몇 번 라이스페이퍼로 한 덩어리를 만들어 먹다가도 (쌈이라 부르기에는 너무 못난 모양새다. 그저 덩어리라고 부르는 것이 적당하다.) 이내 고기와 야채만 소스에 찍어 먹는다. 생선구이를 먹을 때마다 생각했다. ‘왜 모든 생선구이 가게에서 순살 생선구이를 팔지 않는 걸까.’

맛과 영양을 차치하고서라도, 이렇게 게으른 내게 만두는 정말 친절한 음식이다. 다진 고기, 양파, 부추, 파 등등을 한데 섞은 소를 얇고 쫀득한 밀가루 피로 감싼 음식. 만두를 먹을 때는 제각각의 음식을 손수 불러들여 쌈을 쌀 필요가 없다. 그 속엔 발라내야할 뼈나 가시도 없고, 별다른 조리 없이 굽거나 쪄서 익히기만 하면 된다. 굳이 하나 추가하자면 찍어먹을 초간장 정도랄까. 그마저도 기호에 따라서는 없어도 문제되지 않는다. 분식이라기엔 맛의 무게와 깊이가 결코 가볍지 않다.
딱 한 번, 집에서 갈비만두를 직접 빚어본 적이 있는데 꽤나 공이 드는 음식이다. 그래, 만두는 심지어 ‘빚는 음식’이었다. 허투루 만드는 것이 아니니 그 맛도 가벼울 리가 없다.
잘나가요 joe_main_b08
밥대신 joe_main_b03

취미로서의 커피에 대하여

JOE-MCP33

한때는 커피를 두고 까다롭게 구는 사람들을 이해하지 못했다. 커피를 드립해 먹는다는 친구를 두고, 그냥 대충 먹으면 되지 왠 사서 고생이냐고 비꼰 적도 있었던 것 같다. 어쩌면 그를 우습게 보았던 것 같고, 이른바 커피를 필두로한 허세병에 걸린 허영심이라고 치부한 적도 있다. 하지만, 지금 와서 돌이켜보면 참 미안하기만 하다. 그리고 이 글에서 공개적으로나마 사과하고 싶을 따름이다.
내가 스포이드 단위로 요리를 해댈 때, 그 친구도 아마 물방울 단위로 드립을 내렸을 것이다. 내가 팬 위에 고기를 놓을 타이밍을 재고 있을 때, 그 친구 또한 91도-93도 되는 물의 온도를 재고 있었을 것이다. 내가 커피를 배우면서 느낀 것은 요리만큼이나 아니 어쩌면 요리보다도 더 그 프로세스가 더욱 정교해야 한다는 것이다. 요리는 여러가지 재료들이 복합적인 맛을 내기에, 어떤 재료 하나가 다른 재료를 커버할 수도 있다. 아주 아주 극강의 혀를 가진 사람이 아닌 다음에야, 맛이 ‘빵꾸’ 난 부분을 알아 차리기 힘들다.
하지만 커피는 단 하나의 재료만 가지고 만들어 낸다. 재료는 오직 원두 하나다. 원두의 분쇄크기에 따라, 물 온도에 따라, 탬핑의 압력에 따라, 기타 등등에 따라 맛이 천차만별로 달라진다. 그러니까 바로 티가 날만큼 느껴진다. 늘 남이 만들어 먹던 커피만 마시던 내가 직접 만들어 먹어보니 하나하나 아쉬운 것들 천지다.
나를 기쁘게 한 중독 JOE-MCP34
마실 것 joe_main_b02

생선의 황태자 연어,

알고 먹자.


JOE-MCP35

우리가 먹는 연어의 종류는 7가지 정도가 있다. 연어라고 해서 다 같은 연어가 아니다. 우리에게 보이는 것이라고는 주황빛의 속살이라 그 놈이 그 놈이겠거니 하지만 실상은 그 크기부터 지방의 분배까지 그 특징과 맛이 조금씩 다 다르다. 연어는 크게 태평양 연어와 대서양 연어 두 가지로 나뉜다. 그 중 대표적인 몇가지를 알아보도록 하자.
왕연어(King Salmon) 캄차카 반도를 중심으로 북태평양을 돌며 서식하는 연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연어 중에 가장 크고, 그 크기만큼이나 맛도 가장 최상급이다. 맛이 가장 좋다고 평가되어 오랜 기간동안 남획되어 1950년 대비 그 개체수가 반절 가까이 줄었다. 맛과 품질이 뛰어나 스테이크 재료로써 가장 최상위급에 속해 있으며, 우리나라를 비롯 동북아 쪽에는 오지도 않는 비싼 놈이다.
홍연어(Sockeye Salmon) 북태평양, 북아메리카 서부, 러시아 동부, 훗카이도 등지에서 서식한다. 속살의 색이 주황인 다른 연어들과는 달리 홍연어의 속살은 소고기 같은 선홍색이다. 왕연어 다음으로 맛과 품질이 우수한데, 양식이 되지 않아 자연산으로 유통된다. 그래서 가격이 비싼 편이다. 홍연어는 이름 그대로 외형이 붉고 속살도 매우 붉다. 이 점만 유념하면 된다.
정말 유기농 joe_main_b06
제주밥상JOE-MCP36
먹스타그램 (여담입니다만 팔로우 해주시면 마케팅 비용이 절감됩니다)